• 북마크
  • 2019.08.26

베트남 호치민 밤문화 마사지 이발소 BJ 서비스 체험

본문

여행 비수기에 쇼셜에 벳남 캄보디아 합쳐서 4박6일 39만에 나와서  결제하고 날아감..

패캐지 여행 맴버가 싸모님 클럽, 가족 맴머, 아가씨 맴머, 미혼 남자 나 혼자

독실 사용료도 일박에 5만원씩 받아서 아까왔음

 

벳남에 도착후 남자가 많았으면 같이 의기투합해서 갔었을텐데, 그러질 못함

 

현지인들이 영어도 잘 못하고, 난 벳남말은 인사와 감사말 밖에 못해서 구멍가게가 어디에 붙어 있는지도 몰랐음

 

여행 하루지나고, 밤에 호텔 마사지 언니들이나 부를려고 했는데, 가이드가 서비스 별루라고 비추해줌

그래서 가이드에게 넌지시 물어보니,

 

자기가 안내해주겠다고 함/  택시비 20불, 붕가비 100불 , 가이드비 30불 달라고함

그래서 있는돈 탈탈 털어서 줌

졸라 먼데인줄 알았는데, 택시로 5분, 택시비5불 나옴..(c발)

--도착 해보니 이발소 등이 있는 가게로 들어감.

언니들이 유리창안에 있는것도 아니고, 그냥 데스크에 사장인 듯한 마담이 있고, 옆의자에 언니들이 쭉 5명 앉여있음

 

가이드랑 같이 소파에 앉으니 , 가이드가 언니를 초이스 하라고함,

마스크랑 라인을 스캔을 쭉해보니, 얼굴이 전형적인 동남 스타일이라서, 약먹고 하지 않으면 안슬거 같았음

..순간 심각한 장고에 들어가며, 짱구를 굴리고 있는데, 갑자기

밖에 나갔다가 왔는지 한 여자애가 성기 발랄한 자태와 초 가와이한 얼굴을 하고 들어옴..

 

순간, 졸라 이뻐서 갈등을 때리고 있엇음(왜냐면 마담 딸인줄 알고) 가이드 한테 이 아가씨도 되냐고 물어봄

-가이드, 마담한테 물어봄. ok라고 함..

 

앗싸, 초이스 하고 2층으로 올라감. 딴 기지배들이 옆에서 같이 있어서 졸라 뻘줌함..

 

2층에 올라가니 1층보단 넓은 방이 나옴/

샤워하러 하라고함/ 언니 잠깐 나감/ 탈의후 샤워함/ 따뜻한 물 잘 나옴/ 근데, 샤워볼이 없음/ (실장을 불러야하나?ㅜㅜ)

맨손으로 막 문댐/ 구석구석 잘 씻음/ 나옴/

언니 좀있다 들어옴.

국산 언니들 같이 조명 줄일 생각 안함. 원피스+핑크색 티백 만 입고 있었음. 간편 탈의후

격한 bj 들어옴/ 깔짝 깔짝 없음/ 시원 시원함, 귀여운 얼굴을 하고서..키는 160정도, B컵의 탈력있는 갑바..하얀 피부

나이는 20이라고함

피부가 고무같이 탄성이 느껴짐.

장화 신고, 위에서 공격들어옴/ 허리 웨이브 일품임/ 경마장에 온거 같았음/

미션어리 포즈로 바꾸고 역립하니 간지럽다고 깔깔댐.. 귀여운것..^^

한국말은 조금 함/ 오빠...붕...아파?.../ 그외엔 영어로..

 

이 집은 시간을 안재는건지, 내가 늦게 가서 마감 시간이라서 더 준건지.. 문 밖에서  두드리고 하지 않음

끝나고 1층에 내려오니, 1:40분이 지났었음. 가이드가 졸고 있었음.." 왜 이리 오래해요?"..

장화 신어서 그랬어 라고 하고 싶었으나... 

 

아가씨가 하얀 피부에 마스크로 이뻐서, 국산 언니보다 비주얼은 더 좋았음. 이동네의 언니 품질은 극과 극 인가봄.

 

담에 올때 가이드 없이 와야지..하고..나올때 명함 받아서 나옴/ 

다른분 기행기 읽어보니 내가 비싸게 주고 한거 같음/

가이드가 적당이 처먹지, 아주 뽕을 뽑은거 같음..

 

호치민에 올때 다시 가야지 하고 호텔로 돌아온후 잠..

278개(1/14페이지)
제목
공지 나짱 ( 나트랑 ) 밤문화 추천 - 호아다1, 호아다2, 호아다3, 호아 사진 첨부파일 [2] 회원사진 나짱밤신 [알바]
공지 베트남 여행시 비상약 안내 - 베트남 감기약, 진통제, 소화제, 연고, 첨부파일 회원사진 풍투이사랑 [알바]
공지 베트남 호치민 로컬 클럽추천 탑 5 - 2019년 정보 첨부파일 회원사진 풍투이사랑 [알바]